[펌]우리 큰 곶(串)과 왜정이 자자(刺字)한 半島

일본 한자말인 ‘반도’가, 일본이 우리나라를 낮잡아 보려고 쓰기 시작한 말임을 밝히는 글이 있어 옮겨 옵니다.
본디 있던 데 : http://www.coo2.net/bbs/zboard.php?id=con_4&page=1&sn1=&divpage=4&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24700


   우리나라에서 半島라는 말의 시작은  조선왕조실록에서   고종 때로,  그 당시 ‘한일 의정서’ 에서 1건, ‘일한합방 성명서’ 에서 1건, 기록한 사실 외는 串(관, 곶)으로 2,075회나 기록됐을 뿐 倭者 가 흉계를 꾸미기 이전에는 반도라는 개념조차 없었고  불쑥 튀어나와 뾰족한 그 곳을 ‘뚫고 나가다’ 라는 뜻으로 串(관=곶=압습狎習=skilled )이라고 했기에 확인하려고 승정원 일기를 봐도 반도라는 글은 흔적도 없고 곶(串)만 2,428회나 기록 되었다우리들  선조께서는 倭 者들이 반도라고 라고 하는 그런  땅 모양을 보고,  옛부터  ‘곶’ 이라고 했지만  전라도의 고흥이나 해남은 串이라고 하지도 않았으니 용도에 따라서 삼방이 막혀  목장이 될 듯한 땅을  串이라고  했다

그러나  태안과  여수반도는  너무나 귀 익어서   두 곳만 더  검색해봤으나 역시나   安眠串과 麗水串으로 나타난다

우리가 옛 부터 반도라고  했으면 실록에서 첫 장부터 반도라는 글이 기록됐을 것이라고  공부한 결과는  뜻 밖에 우리가 무지할 때  日帝가 한국 격하의 반도라는 말을 만드니-친일  매국노들이  왜정에게 복속의  표현으로  개 꼬리로 살랑대며 『대ㅇㅂ제국의 반쪽 섬』이라고 스스로 한반도라고 외쳐대며  ‘소년 한반도’라는 월간 소년 잡지까지 만들어 그 모르핀 같은 반도라는 말을 『신문을 읽을 수 있는 학생 등 젊은 識者』들의 몸 속에 먼저 주사
했다

이런 고약한  반도라는 말이  어떤 경위로  익숙한 말이 되었는지  아래에서  그  경위를 세밀하게  색출 해 보았다

註ㅡ 아래와 같은 주소들은  찾아보기 쉽게 모두 모아서 이 글 끝에 기재함

이 주소는 반도라는 말이 틀렸다는 주장

http://cafe.daum.net/mookto/GbHv/552

반도  라고 기록한  역사 (조선왕조 실록과 승정원 일기에서 찾은 기록 ) 는 3 건 뿐이다

1-이지용의 한일의정서————1904 년  1건                              실록의 기록은 1, 3이고 2 는 소년 한한도

2-소년 한반도, 창간————–1906 년–대중에 공개

3-이용구의 일한합방성명서——–1909 년   1건

우리 교과서에는 누가 먼저 반도라고 썼는가 ? 의구심을 가질 필요도 없다 바로 이병도이다

위를 일일이 검색해보니 倭者가 지랄하기 전에는 우리 국토를 말하며 我朝鮮, 我國土라고 했다

과거에  삼국사기와  같은 위조 책자에 倭者가 변조한 반도라는 글이 혹 있더라도 조선 왕조 실록과 연관해 보면 삼국사기에 잇따른 우리 국사가 된  실록에서는   우리 큰 곶 조선을 왜적이 구석구석 유린할 선조 때 까지도  또 그 후에도  반도라는 글은  그 흔적도 없었고  戰史마다 곶(串)을 썼기 때문에 위조라고 곧 알아 볼 수 있다

위 친일파 들이 억지로 주입시키지 않았다면  자기가, 그 부모가, 그 조상이, 살았던 우리국토를 누가 반 쪼가리 섬이라고 했으랴?  그런데 그런데 大 字를 넣은 大韓이라는 國名에 倭者가 너희들은 겨우 반 쪼가리 섬이다 라고,  우리 이마에 반도라고  頭文字를 썼다

곧 치욕 중 최상급인 범죄자의 이마에 칼로 犯罪 名을 쓴  자자묵형을 당한 꼴이 되었다

(刺字墨刑이란-이마에  도둑이면 도둑이라고 칼로 문신하는 형벌-실록에 刺字刑은 153건, 墨刑자자 7건, 臂膊 자자12건 )

즉 임진년에 왜구들은 우리 귀를 베어간 자들이고 이번에는 옴짝달싹 도 못하게 한국의 이마에 刺字해서 만천하에 조선은 일본의 반 쪽 섬임을 확인해 두었다 이를 좋다 라고 그대로 따른 매국노 들이라면 우리는?

해방이 되어 민주공화국이라고 하며 헌법을 만들 때나 지금이나  위정자들이  반도라는 말에 전혀 무관심하고 그 부당함을 전혀 의식하지 않는 듯 보이나- 실은 알고도 서로 먼저 입을 열지 못하는 듯도 하다

또한 나쁘게 보면 친일 세력이 그대로 국회에 남아서 반도라는 두문자를   일부러 넣었다 라고도 볼 수 있다

『 2009년 6월에 중앙일보에 이어령의 ‘한국인 이야기’ 에서 반도를 거론했는데 정치인 중 한 사람도 이 글을  못 읽었을까? 이런 의심이고  헌법에 대한민국의 영토는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로 한다 라고 헌법 제 3조 영토조항에 한반도를 썼는데 그 초안을 검토한 당시 국회위원들? 위정자 들 ? 몸체만 해방되었고 정신은 모조리 日帝 그대로 였다

이승만 박사 자신도 한반도가 무슨 소린지 한번도 생각해 보지 않았다  과연 한민족을 대표하는 위정자였던가?

헌법초안이 올라왔을 때 그 조목조목에서 잘못된 글이 있는가 ?   또 수 십만 명이 헌법을 공부하고 고등고시를 치렀고 판사 변호사가 되어 말꼬리 잡고 재판을 한다 그런데도 아무도 한반도라는 말은 연구도 하지 않고?

헌법을 더 열심히 연구한(?) 학도가 판사 변호사가 되었다 참으로 기막힐 노릇이다』

그런데 실은  半 섬이라는  말은  육지에서 떨어지면 무조건 섬일 뿐 반의 섬이라는 어불성설은 숙어형성 이치와 맞지 않다

만약 우리 땅이 반이 육지와 연결되고 그 나머지 반쪽이 섬이라도 陸과 島의 국가일 뿐 半 섬나라는 아니다

이치에 닿지않는 숙어를 만든 倭者는 조선에 야욕을 꿈꾸었다고 하지만  반도를 논쟁도 하지 않는 우리들의 말 꼬리 잡고 늘어지는 말 재주 꾼 선수 들은 더 이상하다

연설자는  연설마다  반쪼가리 섬의  한국인이라고 자랑하 듯 한반도라고  모두 신나게 쓰는 것 같다?  뜻도 모르는 모양이다

①우리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치— ②우리 한국의 지정학적 위치–①②는 뭐가 다른가? 어느 말이 애국적인가?

꼭 한반도라고 한마디  해야 먹고 살 수 있는가 ?

한반도라는 말을 써라는   왜정시대의 명령문이니    해방이 되어도  그 추종자들은   헌법 제 3조에 한반도를  반드시   넣어야   위신이 선다  ?

*****우리는 바다로 돌출된 모양을 보고 왜 串(곶)이라고 했는지?*******

우리말 곶(串)의 정의를 보니 ‘뚫고 나가다 ‘이며 이중 뚫는 것은 串이요  뚫고 지나가는 것은 貫이요 貫通이다

물상을 연달아 穿(천-구멍을 내는 것)은 串이며 그 구멍을 통과한다는 글은 꼿꼿한 貫 이다

http://www.world-skills.kr/ws/index.do

위  주소의 국제 기능 올림픽 대회에서 우리 국민은 금메달 나라 임을 자부하고 있고 누구나 익숙해 지려고 노력하면  세계에서 으뜸이 될 수 있는  串하는 민족으로 ‘뚫고 나가다’ 에 열심하니 월드 스킬스 나 올림픽 등에서 큰 성적을 거두는 우리다

해서 조선 때는  串에 있는 말을 사육하며 이곳에서 講武(강무)를 실시하여 군사들에게 무예를 익혀 전쟁에 대비하여 활 쏘기를 연마하여 그 시험장으로도 했다 (아래 지도 옆에서  서울 성북구 석관동을 설명했다)

해서   歌舞에 익숙한 소년자제를 串자를 써서 串童이라고 했고  그  압습을 연마한  광대도 지금은 최고 인기다

우리선조님들께서는 명석하시기를 세계에서 으뜸이시니  세계유일, 전대미문의 문자까지도  발명하는 민족이다

串에는 압습(狎習)이라는  또 좋은 뜻이 있으니 압字는 친압이고 親狎(친압)은  친근해지려는 마음  習은 연습에 습관이니 누에가 고치를  만들고 뚫는 노력과 같다  누에 견자가 참으로 묘하다

사전의  惡民之 는 무엇인가?  우선 읽으니 대단히 기분 나쁜 말 같으나 好民之 所好 – 惡民之 小惡이니『백성들이 좋아는 것을 따라 좋아하고, 백성들이 싫어 하는 것을 따라 싫어  하는』 부모이니 『=此  父母之 實也』-어린이가 혼자 강가에 몰래 가서 수영하면  불상사가 자주 생기니 모든 부모는 자기 자식은 그런 위험한 곳에  보내지 않으려하니 백성이 싫어하는=惡民之이니  압(狎)은 이를 성취하려는 우리 젊은이 들이고 어릴 때   용감하게 그 위험을
뿌리치고 강가에 또는 큰 못에, 또는 더 큰 꿈으로는 무작정 上京? 이 또한  친압하려는  즉 무엇인가 발전하려는 아이다 –   이것이 친압이고 이 압을  열심히 習(반복 연습, 반복 자습, 반복 훈련)한다는  串자라는 멋진 말이다

지금 우리시대에서 필요한 親狎은 狎習이니 영어의 串은 skilled, bill, let pass이며  꿰다 관,  땅이름 곶 , 익숙해질 串이라고 했으니  영어로 풀어보면 더욱 맘에 끌리는 숙련『=압습= skilled 』 이 串이다

압은 비록 짐승의 犭과 甲이지만 狎客, 狎近, 狎邪, 狎愛, 狎逼 등 대체로 버릇 없다 의 뜻이니 부모가 하지 말라는 惡民之를 용감하게 해낸, 최선을 다한 배우가, 골퍼가, 무용가, 음악가, 운동 선수, 과학자가  모두 이런 과정을  거친 경우에 큰 일을 해낸 멋진  자랑스런 남녀가 부지기수인  우리다

한문을 모르는 촌부도 사전을 조금만 뒤적여 보니 멋진 串자를 알 수 있는데 어찌 倭者 들이나 이병도가  몰랐겠느냐 고로 왜정은 우리가 무심한 가운데 산 꼭대기에 쇠못을 박 듯 우리가  숙련하는 곳, 민족의 기개(氣槪)인 곶(串)을  즉 우리의 대한민국의 땅 모양인  곶, 串을 산 골자기라는 아주 작은 岬으로, 또  반도 보다 작다 라고 왜곡하여 우리 눈에 보이지 않게  ‘곶’ 지명을 모조리  장기갑이니 장산갑이니 등등으로 개명해 가며 쳐 박아 버리고 반도라는 신종 어를
만든 왜정이었고 이를 충실히 따른 이병도 이용구 등 친일 매국노들이며    이 왜곡을 느끼지 못한 듯 우리 위정자들도 삼천리 반도 금수강산이라고 비록 —–반도라는 말을 넣었으나  금수강산이라고 한 듯하다(이어령의 글)

安眠串의 지도를  보면 남쪽이 뾰족하지 않고 우리 大곶 대한민국의 남쪽 같이 전체적으로 불쑥 바다로  튀어나온 땅이며  안면도를  따로 보면 길게 뻗친 모양이며-뾰족과  전혀 상관없는 여수串도 있다

고로 곶이 반도 보다 작다라고 쓴 사전은 倭者가 그려놓은 지도가 모두 바다 쪽으로 뾰족한 곳은 岬이라고 그린 왜색이 우리사전에 침투한 것이다 (장담하건대 수년 내로 奇生聖音은 백제왕자의 이름이라는 사전이 분명 나타날 것이니 倭者들은 뭣 훌치기 할 것 없나 이 땅을 주시했다가 욘사마가 태왕사신기에 출연한다니 그 제작진에 막대한 금액을 솟아 부었다는 소문과 같이 우리 어느 출판사에서 사전이나 지도를 만든다는 소문을 들으면 반드시 동해를 Sea of J~  이라고 인쇄해 준다면 몇 억 엔을 주겠다라는 제의를 해올 것이니 이런
사례는 북경올림픽 때나 세계지도에 동해를 지우고 Sea of Japan 을 만들기 위해서 수십억 엔을 뿌리는 者들이다

기어코 뾰족하다(尖)라고 왜곡하려면 안면도의 최남단 지명인 영목을 쓰고 영목岬 이라고 해야 뾰족하게 보이나  岬(=산꼴자기)도 아니며 안면도는 그저 길게 뻗은 전체 모양이며 그 實例는 포항의 호미 곶(虎尾串)은 본래 호미라는 지명이 없고 長鬐縣(장기현)의 끝부분인데도 장기현 이름 따라 장기곶 이라고 말하며 여기는 과거 목장으로 장기현 㐑背串(돌배관=동을배관=冬乙背串)이라고 하며  군사용 우량 馬를  세종 때 부터  사육한 목장인데도 串이라고 하였다  끝은 뾰족하나 串 전체는 목장이
될만한 넓고 평평한
곳이다

또 바다로 통하는 海門이 훤히 보이기에 볼록한 부분의 주변을 돌 벽을 쌓아 배를 정박하기 쉽게 하라는 기사도 있으니 串의 전체를 보면 바다로 뚫고 나가다 를 강조했을 뿐 크다 작다는 뜻과 무관하고 산 골자기 岬도 아닌 목장 또는 사냥터로 삼 방이 막힌 곳이고   활 쏘기한  시험장이며, 강무했으니 군사훈련소 등 바로 狎習場(=연습장)이기도 했다

바다라면 삼 방이 바다로 둘러 쌓인 곳으로 우리 선조님들이 이를 먼저 串이라고 하셨다

곧 삼방이 막혔으니 뚫고 나가야 된다

『註-옛날의 항구는  배가 만조를 이용하여  육지에서 높게 올라 앉을 곳,  바닥은 모래 위에 통나무를 사용하여  더 높게 올려 놓았다가  만조 때 만조를 타고 바다로 나간다 고로 串에서 어느 위치에 파도가 약하고 모래나 진흙이나 자갈이 있는 해변이 있는 串에서는 항구의 기능이 가능하다-본래  浦가 항구이다』

왜자들이 말하는  岬(뾰죽한 곳)은 串이 아니며 뾰죽한 곳이고 우리는 산허리로 알고 있으니  산꼴짜기라는 우리다

또 陽城縣 槐台吉串 所는 바다와 상관없는  안성시 공도면이 위치했던 市中 도심지이며 이곳에 옛날에  목장으로 좋은 위치,  牛馬가 도망갈수 없는 三方이 절벽이나 개천으로 즉 입구만 막으면 牛馬가 도망갈수 없는 자연 울타리가 있는 지형이라 이를 괴대길의 串이라고 했고–어떤 때는 槐台吉串 牧場이라고 했으니 이 기사의 뜻을 풀어보면 양성현에 있는 괴태길이라는 곳에, 串所(우마가 도망갈 수 없는 곳)가 있다는 말이다

이런 곳을  串=岬으로 풀어 串의 어원이라는 하니 친일에 미친 학자들이다

서울의 箭串=살곶이 다리 부근과 호곶이(壺串호곶-지금의 都羅山驛 부근으로 둘레 30리의 임금의 사냥터) 기사로 각각 451회와 27회의 기사를 보면 왕의 사냥터를 串이라고도 하였고 그곳에는 목장도 있고 삼방이 강으로 막혔다

전관은 서울 전관천의 하류 살곶이 다리 주변을 말하니 서울의 뚝섬은 말할 것도 없고  성수동과 그 북쪽등 광대한 지역이니 이곳은   500여結의 평야이니  이런 곳을 어찌  岬이라고 할 것인가

동구릉  쯤에서 西로 전관천까지 東으로 왕숙천까지 군사를 풀어 성수대교 쪽으로 사냥감을 몰아 넣으면 곧 화살 곶이 끝 부근인 살곶이 다리 쯤이나 뚝섬 沙場에 도망 온 멧돼지를  임금은 馬上에서 거저 활시위만 당기면 적중할 것이다

(1950년대에 성동역 출발 뚝섬  행 기동차는 똥 파리 수천마리와 같이 질펀한 습지와 우거진 갈대 숲과 미나리 밭을 지나 뚝섬 유원지에서 내린다

이 기동차를 타 봤다면  사냥을 짐작할 수 있다- 갈대 숲에서 매 사냥을 한 듯한 기사가 수 차례 있다)

이곳은 개발 이전에 전관천 하류가 삼각주 지형이라 장마 때는 한강 물 수위가 높아 청계천과 중랑천 물이 한강에 들어 갈 수가 없으니 수해를 당하는 지역이었다

그리고 親, 日 숭배자들은  串을 반도보다 작다라고 하여 온 사전을 串=岬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섬은 반도 보다 크다는 말이니 독도는 서울  성북구 석관동(石串洞)보다 작고, 울릉도는 箭串 보다도 작다

무슨 사전이 이 따위 무책임한 사전인가?

사전은 일본의 岬 따위를 ‘串 곶’ 으로 풀어 道岬寺가 있는 ‘산골짜기 정도’ 를 곶이라고 푼 엉터리 사전이니 右 지도는 일본의 본 섬 최북단이니  북해도의 동남쪽 바다건너 남쪽 知床岬이며 조선이 地名을 썼다면 知床串 知床岬 이며 조선이 지명을 定했다면 知床半島라느 그 全 구역을   知床串 이라고   했을 것이나 우리는 岬을 갑(岬)→ 接連貌 嵑 岬(접연모 갈 갑)이며 嵑(갈)은 特立孤山(특립고산)=산은 우뚝하고 외롭다 라고 따로 구별했으니 岬은 鷄龍山岬寺, 伽倻岬, 琚瑟(거슬)岬山, 扶蘇(부소)岬, 首岬山, 道岬寺,
명올갑령(明兀岬嶺), 新都岬寺 등 16회를 쓰면서  산의 험준함과 산 골짜기의   그 가운데를 갑이라고 했다

『註-명올갑령은 평북 영변에 있고 素月 詩  『영변에 약산 ‘진달래 꽃’ 아름따라 가실길에』의 시정이 우러난 항아리 (발 뒤꿈치Ω,  말의 등줄기 兀 )같은  산등성이 (480m)가  평평하게  성벽을 이룬 예부터  군사요충지로 6.25때 남침한 인해전술의 오랑캐와 싸워 패전한 곳이기도 하다』 아래 주소의 이미지

일본의 岬은  바다로 뾰족이 튀어나온   岬이고  우리의   岬은 절 터, 또는 군사 요충지이기도 또는 대단히 험난한 산 골짜기인데  우리나라 지도와 교과서에서도  일본을 따라  岬을-친일 매국노 들이 풀어놓은 그대로 써서, 串이 사전을 바꿔 가면서 관 =갑이라고 온 책을 모두 바꿔버리고 語源까지 개조 했다

이병도가 岬과 串(전관=살 곶이)을 어찌 몰랐겠나?

또 한문을 조금 공부해 보면 우린 옛 부터 한문학이 저들을 능가하고도 중국이 깜짝 놀라는 우리 한문학에서 串을 반도나 岬에 비유하는 어불성설과는  대조조차 불가한 우수한 뜻이 포함되었다

해서 1911년에는 드디어 전관천(살곶이로 내려오는 川名)을 중랑천이라고 개명하며  살곶이를  역사에서  빼 버린 왜정과 이병도 따위라는 말이다 (이 글에서 이병도는 조선사 편수회의 촉탁했던 이병도에 한함)

串이 나쁜 글이라면 수 많았던 석학들이 찾아내어  왕의 사냥터 名으로 부적하다고 옛날에 이미  고쳤을 것이다

penin…   이니 외국어를 보면

백제최초의 비희도

왜자들의 사전이 우리 땅에 없을 때  串은  peninsula와 무관하다  peninsula=반도라고는 절대 풀 수 없다  위 사전 毌=관

참고 ☞  ‘이어령의  한국인 이야기<42> 반도인 ① ‘을 보면  당시 주일독일대사관 측에서 반도란 말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주먹진 팔뚝모양? , 뾰족구두의 앞창? 에 차일까? 조선실록에서  串자가   대한민국의 모양과 위치라고  느낀  다까모리는 이 串 을 덮씌울 계획을 했을 것이다(이어령 기사)

한편 1890년대에 서양, 또는  일본에서 제작된 세계지도를 처음 본 친일자들은 이미 일본이 만들어 놓은 지도에서 우리 땅 닮은 바다로 내민 지형에 이미 일본이 반도라고 그린 지도를 보았을 것이며 일본은 우리와 淸을  겨냥도 했겠지만 그들의 유치 찬란한 思考로 봐서 자기들 땅이 섬이니 세계지도의  페닌슈라를 모조리  섬 보다 한 단계 낮게  해석해서 반쪼가리 섬으로 인쇄했을 것으로 유추해 볼 수도 있으니 당시는 청, 러시아 까지 물리친 왜구 후손들은  하늘  높은
줄 몰랐던 그런 시대이고 우리는 약소국 시대라 반쪽이 섬이라는 한국격하의 조작 글자를  비판을 할 우리 입장도 아닌 그 때 이를 시비할 학자가 있을 수도 없고 비록  반도의 부당함을 알았어도 이미 인쇄된 지도를 들먹이려면   감옥이라도 갈 애국 투사가 아니라면 입을 다물 수 뿐이고 ‘少年韓半島’ 는 계속 홍보가 되어 한국을 반쪽 섬이라고 하는데 倭政(왜정)이나 역적들이 전혀 힘들지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36년동안  실록을 읽을 기회를 잃은 우리는 串에 대해서 무심한 가운데 세월이 흘러 오늘에 이르렀다

그런데 倭者가 만든 지도를 그대로 답습한 민족의 반역자,  그들이 퍼트려 놓은 반도라는 말을, ‘삼천리 半島 금수강산’하면서 이승만 박사부터 애창하셨으니  우리 모두는 말로만 反日 했고 실로 그 말에 따른 실천은 전혀 염두 하지 않았고 『백두산 뻗어나려 반도 삼천리- 무궁화 이 동산에 역사 반만년- 대대로 예 사는 우리 삼천만~』이라면서 1931년 동아 일보 신춘문예 창가부 당선, 이은상 작사-현제명 작곡 ‘대한의 노래'(처음은-조선의 노래)를 짓기도 했다

이은상은  반도도 아닌 우리나라를 왜 반도라고 했을까 ? 동아일보의  편집국장 쯤이  삼천리 앞에 반도라는 말은 넣어라 라고 명령했다면? 이도 저도 생각 없이 마구 따라 부른 촌부도, 우리 국민 모두도, 한 통속으로 부끄러운 唱歌(창가)를 마구 불러댄 해방 직후였다

백두산이 뻗어 내려  삼천리가 되려면    반쪽 섬 앞에 바다가 있으면 뻗어 내릴 수 없다

반쪽 섬 안에서  역사가 반만년?  이라고  아무 생각 없이 지은  이은상은 아닐 것 같다

○ 500결은 얼마나 넓은가?

태릉 동구릉 以下가 전관일 것 같다(先代 왕릉을 사냥터에서 제외 했을 것이고) 麗水串은 전관 보다 훨씬 더 넓다

또 여수관의 넓이 비슷한 고흥(高興)은 한 郡이고 인구가 많으니  목장을 만들 수 없어 串이라고 안 한듯 하다

고로 땅 모양을 보고 꼭 관이라고 하지도 않았고 용도에 따라 串이라 했다

전 국토의 약 70 % 가 산림지대인 우리나라의 6등田은 산악의 계곡에 있는 천수답으로 소출이 적어 한 마지기에  쌀 반 가마도 소출이 불가한 논도 있었다는 그런 경우를 감안하여 위 그림 정도는 돼야 500결이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다

이런 6등전 논을 옛날에는 작답(作畓-산 비탈에 논둑을  ‘돌로 쌓고’  논바닥에는 흔해빠진 ‘자갈을 깔고’  둑과 자갈 바닥을 진흙으로 매워서  층층으로 만든 그런 논이 고기 비늘 모양으로 층층을 이루기도 하니  한 두 평-個鱗에 得水)한 우리의 과거이며 이 귀한 산골 물을 서로 많이 가두려고 아래 윗 논 주인끼리  삽 싸움이니 드디어  살상 하기도 하며 귀한 산골 물을 겨우 가두어 모심기를 하여 하늘에 풍년들 게 하소서 하고 하늘만 쳐다 봤다

그런데 그 해 여름은 덥고 가물어  이 농부는 가을 부터 초근목피로 겨우 살아났다

이런 때도 왜자들은 공출로 곡식을 착취하여 태평양 전선에 보냈다

불암산, 용마산(아차산) 등의 비탈 논이 모두 몇 결이 되는지 알 수 없어 이모 저모 생각해 보았다

특히 아차산의 북쪽은  그 산자락 끝이 태릉에 응하고 남쪽은 천호대교 까지니 그 산골에 논이 몇 結이나 되었는지?

본래 전관천의 상류에 中梁浦라는 명칭이 있었으니 1911년 일제의 의하여  中梁을 핑계 삼아 中浪川이라는 새 川名을 만들고 전관천 이름은 거론 없이 우리 역사에서 삭제했다

한강 상류의 영월 동강이 한강의 江 名이 될 수 없다 와 같다, 倭者들의 못된 소행이다

주소

참고 ☞  ‘이어령의  한국인 이야기<42> 반도인 ① ‘

반도라는 말을  써도 되는지요 – http://cafe.daum.net/mookto/GbHv/552

Advertisements
카테고리: 우리말글 | 태그: , , , , , , , , | 댓글 2개

‘먹거리-먹을거리’ 실랑이

얼숲[페이스북]에 ‘먹거리’와 ‘먹을거리’ 가운데 어느 것이 옳은지를 두고 실랑이를 벌이는 글이 있어 고리 겁니다.

https://www.facebook.com/precioushan/posts/421891961190387

아래는 제가 눈여겨 보는 곳만 따로 모아놓은 것입니다.

카테고리: 우리말글 | 태그: , , | 댓글 남기기

[펌]이외수 선생의 ‘도리=토박이말’에 한 표를 던진다

<알림마당>
최근 소설가 이외수 선생이 트위터에 “닭도리탕은 일본식 이름이 아니다.”라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국립국어원도 트위터를 통해 “닭도리탕의 도리는 일본어 ‘とり(새)에서 온 것으로 보고, 이를 닭볶음탕으로 다듬었다. 도리의 어원에 대해 다른 견해가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분명한 근거를 찾기 어렵다.”고 밝혀 일부 언론에서는 이외수 선생이 망신당했다고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이 문제에 대해 우리 말 속의 일본말찌꺼기를 명쾌한 유래와 함께 밝힌 ≪사쿠라훈민정음≫을 쓴 이윤옥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이 글을 보내와 이를 소개합니다. 널리 퍼트려 주시기 바랍니다. 이 글을 옮기실 때는 출처를 분명히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오늘 얼레빗]

쟁점(1) 이외수 선생이 주장하는 ‘도리=토박이말’에 대하여…

작 가 이외수 선생은 일본말 도리(tori,とり)를 새(또는 닭 ‘니와도리지만 도리라고도 함’)로 보지 않고 우리 토박이말로 보는 근거로 닭을 ‘도려내어(토막 쳐) 만든 요리’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말이 틀렸다기보다 이 말의 근거를 먼저 살펴봐야 할 것이다.

알다시피 닭도리탕을 만들려면 닭을 토막 내야 함은 상식이다. 통째로 인삼을 넣고 고아 먹는다면 삼계탕으로 간단히 끝날 일을 토막 쳐서 갖은 양념으로 해먹게 되면서부터 이 요리 이름을 뭐라 할까 하는 초기 고민이 있었을 것이다.

생 선도 그렇고 소나 돼지를 잡았을 때 그냥 토막 쳐서 요리를 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부위별로 살과 뼈를 발라내고 내장을 도려내는 작업을 거쳐야 한다. 닭도 그냥 토막 치는 게 아니라 뱃속의 내장물을 도려내고 칼로 부위를 적당한 크기로 잘라야 한다. 이때 내장 부위만 ‘도려’내고 나머지 부분은 ‘토막 쳤다’라고 말하기가 복잡하여 ‘내장을 도리고 크기를 토막 친 그 자체 전부’를 ‘도리작업’으로 보고 ‘닭을 도리질해서 탕으로 만든 음식’으로 불렀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물론 현대인들이 근거로 삼고 싶어하는 이른바 ‘문헌’에 나와 있지는 않지만 ‘도리다, 도려내다’의 뜻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존재하는 한 닭을 도려(내장을 바르고 토막 쳐)내어 만든 요리라는 것은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말이라고 본다.

하지만 “도리=토박이말을 의심하고 도리=일본말, 닭(새)을 신뢰하는 사람들”을 위해 일본말 도리(tori, とり)의 정체를 밝히자면 이는 고대조선어이다. 고대조선어가 현재 일본어의 밑바탕이 되었다는 것은 간사이외국어대학(關西外國語大學) 호리이(堀井令以知) 교수 등이 <語源大辭典> 같은 책에서 말한 바 있지만 몇몇 예를 들어보면 다음과 같다. 섬(島)-시마(しま), 두루미(鶴)-즈루(づる), 뎔(寺)-데라(てら), 노루(獐)-노로(のろ), 닭(鷄)-도리(とり) 같은 말들은 고대조선어에서 간 말이다. 일본어를 배우지 않은 사람이라도 위의 말들은 아하 그렇구나 할 것이지만 일본어 미즈(みず)가 한국어 물(水)에서 간 말이라고 하면 고개를 갸우뚱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우리말 가운데 미나리의 ‘미’ 장마의 ‘마’ 같은 것들은 ‘물’을 나타내는 말로 일본어에서 ‘미(mi,み)로 나타난다. 따라서 ‘미즈’는 물을 나타내는 한국어를 어원으로 한다. 한발 더 나아가 토끼(兎)의 고대조선어는 ‘오사함(烏斯含)’으로 일본어에서 ‘우사기(usagi,うさぎ)’라고 부르는 것은 고대조선어의 변용이다. 이 경우에 일본말을 모르는 사람들은 고개를 갸우뚱하면서 ‘그럴 리가 있느냐?’ 하겠지만 국어교육에서 고대조선어에 대해 상세히 공부한 바 없고 일본어를 공부한 바 없는 사람들에게 일본어와의 대응관계는 설명해도 어려운 노릇이다.

결론적으 로 이외수 선생이 말한 닭도리탕은 닭을 도리질해서 만든 탕이란 뜻으로 쓰였음을 부정할 근거는 없다. 충분히 타당한 말이다. 또 도리(닭과 새를 총칭하며 닭은 니와도리지만 요리에서는 닭을 도리라고 씀)라는 말은 현재 일본어처럼 여겨지지만 그 원형은 고대조선어에서 간 말임으로 크게 저항할 말은 아니다. 다만, 이 경우 ‘닭닭탕’이란 말이 되므로 ‘닭매운찜’이거나 ‘닭볶음탕’, ‘닭볶음’, ‘매운 닭찜’ 같은 말로 순화해서 쓰는 것이 좋을 것이다.

쟁점(2) ‘분명한 근거를 찾기 어렵다’만 되뇌는 국립국어원은 신뢰할 수 있나?

이번에 쟁점이 된 ‘도리’를 ①일본말이냐 ②토박이말이냐로 물었을 때 국립국어원은 ①번을 택하고 ②번에 대해서는 ‘분명한 근거가 없다.’로 교통정리를 하고 있다.

문 제는 진짜 중요한 ②번 부분에 대한 국립국어원의 게으름과 무지에 대한 필자의 경험을 소개하겠다. 적절한 비유가 될지 모르나 ‘도리’를 일본어로 단정하고 나머지는 고려하지 않고 있는 부분에 대한 점을 지적하는 것임을 이해 바란다.

옷감 속에 보푸라기 털을 넣어 보온 효과를 높이고 있는 ‘기모’가 지난겨울에도 유행했다. 이 ‘기모’라는 말의 유래에 대해 필자는 국립국어원 <온라인가나다>에 2010년 11월 1일자로 질의한 적이 있다.

*질의: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풀이에 “기모(起毛):「명사」『수공』모직물이나 면직물의 표면을 긁어서 보풀이 일게 하는 일”로 나와있다. 이 말의 유래는 일본말인가?

*답: 기모는 그 원어가 한자어이며 이 말이 순화어 목록이나 일본어투 용어 순화자료 등에서 검색되지 않아 이 말이 일본에서 들어온 말로 볼 근거가 없다.

한마디로 근거 없어 모르겠다는 답을 해왔다.
(기모의 유래에 대해서는 이 글 위에 “붙임”으로 올린 필자의 글 참조)

하나 더 웃지 못할 국립국어원의 태도를 예로 들겠다. 같은 날짜 2010년 11월 1일 자 <온라인가나다>에 올라온 건설공사에 종사하는 분의 질의이다.

*질의: 현장설계내역서에 ‘암석소할’이라는 말이 있다. 여기서 ‘소할(小割)’이라는 단어의 어원이 궁금하다. 국어사전에도 안 나온다. 이 말이 일본말에서 온 말이냐?

*답: 문의하신 ‘암석소할’은 국어사전에 없는 말이라 그 뜻을 안내하기 어렵다. 어디서 기원했는지도 모르겠다.

참 으로 무책임하고 어처구니없는 답이다. 국어사전에도 안 나오는 말이라 질문을 하는 국민에게 이렇게 부실한 답을 해도 되는가 묻고 싶다. ‘암석소할’(巖石小割)‘은 일본말로 ‘간세키고와리(がんせきこわり)’로 발음한다. 일본국어사전 <大辭泉>에는 【岩石,巖石】과 【小割】로 나눠 설명되어 있다. 암석은 바윗돌이므로 생략하고 ‘고와리(小割,こわり)’ 풀이만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小割】1 材木を小さく割ること。また、その割ったもの。2 木材の規格の一。木口2.5センチ前後、長さ1.8メトルほどの角材。3 まき割り用の(なた)。4 古く、面積の位の反(たん)を小さく分けること。”

번역하면 1. 재목을 잘게 쪼개는 것 (‘割る(와루)는 빠개다, 깨다, 나누다), 또 그 나뉜 것 2. 목재 규격의 하나 나무 지름이 2.5센티 전후, 길이 1.9미터 정도의 각재, 3 .장작용 손도끼
4. 옛말 면적 단위 단(反,たん)을 작게 나뉜 것이란 뜻이다.

국 립국어원에서는 질문자의 ‘암석소할’을 시원하게 답을 못해주면서 하는 말이 “국어사전에 없는 말이라 그 뜻을 안내하기 어렵다.”라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국립국어원에서 운영하는 이 누리집(사이트)에는 국어에 관련된 각종 질문이 쏟아져 나오는데 특히 일본어 어원에 관한 질문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분명한 근거를 찾기 어렵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자국에서 쓰이는 말의 말밑(어원)을 국가기관이 모르면 누가 안단 말인가? 국민의 혈세가 아깝다.

국립국어원의 태도를 비판한다

이번 이외수 선생의 닭도리탕에 국립국어원의 트위터 견해를 보면서 나는 씁쓸한 기분이 들었다.

“도 리(tori,とり)가 일본말이라 닭볶음탕이라고 바꿨다. 나머지는 근거가 희박해서 말할 수 없다.”고 답하고서 모든 책임을 완수한 것처럼 하고 있는 자세를 질책하는 사람은 한 사람도 없다. 오히려 ‘작가 이외수 선생이 망신당했다.’라는 사람들에게 힘을 실어 주는 꼴이 되었으니 딱하다. 필자가 말하고 싶은 것은 비단 ‘닭도리탕’에 대한 견해만을 두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자 기 말글(언어)을 바라다보는 분명한 철학을 갖지 못한 채 해방 66년을 맞이하고 있는 국립국어원의 태도는 <온라인가나다>의 일본 어원을 묻는 말에 대한 답만 살펴봐도 알 수 있다. 지적하고 싶은 것은 이외수 선생이 말한 ‘닭도리탕’을 ① ‘일본말이다’라는 견해만을 밝히고 할 일을 다했다고 하지 말고 ② 토박이말에 대한 진지한 검토와 고대조선어에서 유래한 것까지 헤아려 밝혀주는 기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어떤 이들은 인심 좋은 이웃 아저씨처럼 닭도리탕이 입에 익었으니 그냥 쓰지 뭘 그러냐고 하지만 이 말의 유래를 공신력 있는 국가기관이 분명히 짚어주어 쓰더라도 유래를 알고 쓰게 해주는 게 도리라고 본다. 일제강점기에 말글을 빼앗겼던 겨레로서 일본어 냄새가 나는 말에 대한 거부감이 이는 것은 당연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 유래를 알려주지 않고 무조건 “순화하라”는 것도 맞지 않다.

당장 국립국어원은 <온라인가나다> 체제를 개편하여 말의 어원 특히 일본말의 어원을 묻는 말에 명쾌한 답을 해주길 바란다. 질의를 하는 사람보다 못한 실력을 갖춘 사람들이 앉아서 앵무새처럼 ‘근거 없다. 모른다’로 일관하지 말고 국립국어원의 위신과 공신력을 갖춘 기관답게 필자같이 30여 년을 일본어 공부한 사람도 궁금한 말이 있을 때 시원한 답을 들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줄 수는 없는가?

국제화 시대일수록 자국의 언어에 더 많은 사랑으로 임하는 게 국립국어원의 역할이며, 그 어느 때보다도 임무와 책임이 크다는 것을 깨달아 국민에게 한 점 의혹 없는 서비스를 하길 바란다. 위의 예문에서 보듯이 건축종사자분도 우리말에 관심이 큰데 국립국어원이 ‘잘모른다’로 일관해서 쓰겠는가?

그럼 ‘닭도리탕’은 어찌할 거냐고 묻는다면 나는 이외수 작가처럼 해석하고 싶다. 닭을 도려내어(내장을 도리고 살을 토막치다라는 뜻을 포함) 갖은 양념으로 만든 닭요리로 여기고 싶다. 백번 양보한다 해도 도리는 고대조선어임으로 결국 ‘닭닭탕’이 되기에 ‘닭매운찜’, ‘닭볶음’, ‘닭볶음탕’으로 순화하여 부를 수 있다고 본다.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 이윤옥

* 퍼온 곳 : http://koya.kr/board.php?board=kkknewsmain&command=body&no=247&

카테고리: 우리말글, [퍼 온 글] |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뜻, 소리, 글자…

김재훈
뜻, 소리, 글자….

말에는 뜻이 있고
소리가 있으며
그것을 적는 글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우리말은 뜻과 소리와 글자가 잘 맞습니다.

한번 보세요.

“꺾다.”

먼저 꺾는다는 뜻에 걸맞게
꺾이란 소리도 꺾이는 느낌입니다.

뿐만 아니라
꺾이란 글자에 ㄱ이 무려 네 개나 들어갑니다.
‘ㄱ’은 꺾인 모양을 닮았습니다.

한글을 모르는 사람도 그저 ‘꺾’이란 글자를 보고
그 뜻을 헤아릴 수가 있습니다.

이처럼 우리말과 글자는 서로 잘 맞습니다.

다른 것을 살펴볼까요.

종이를 접다는 ‘접’다를 살펴보죠.

접이란 소리는 꺾이지도 않고 펴지지도 않으며 그저 접힙니다.

글자 접을 보아도 접힙니다. ‘ㅈ’는 종이를 접은 모양을 닮았습니다.

펴다도 마찬가집니다.

펴다는 뜻과 소리 펴다는 잘 맞습니다. 펴다는 소리는 꺾이지도 접이지도 굽히지도 않고 펴집니다.

글자 ‘펴’도 이미 ‘펴져’ 있습니다.

말뜻과 소리와 글자가 이처럼 잘 맞을 수가 있나요?

우리글은 사람이 만든 가장 뛰어난 작품입니다.
꺾다에서 꺾은 꺾인 것을 잘 나타냅니다.
솟다에서 솟은 솟는 것을 잘 나타냅니다.
접다에서 접은 접인 것을 잘 나타냅니다.
펴다는 펴는 펴인 것을 잘 나타냅니다.

우리말글을 아끼라고 하니
짜장면이나 자장면을 따지고
가을길이냐 가을 길를 따진다면
잘못 아끼는 것입니다.

우리말에 담긴 뜻
우리 소리에 담긴 느낌
우리 글에 담긴 모양을
살피고 가꿔야 합니다.

* https://www.facebook.com/dasarihand/posts/1939032931654

카테고리: 우리말글 | 태그: , , | 댓글 남기기

말과 글, 한말과 한글

김재훈
말과 글, 한말과 한글

말과 글을 몸에 빗대면, 말이 몸이라면 글은 옷입니다.

한글만 좋다고 하면서 영어든 한자든 한글로만 적으면 그만이라고 생각한다면 크게 잘못 생각하는 것입니다. 몸이 먼저이고 옷은 나중인 것처럼 말이 먼저이고 글은 나중입니다.

한글운동에서 한글이 한글뿐만 아니라 우리말글을 다 뜻하는 것이라면 받아드리지만, 한글만 뜻한다면 받아드릴 수 없습니다.

베트남사람들은 말은 있어도 글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영어 글자로 베트남말을 적습니다. 만약 그들이 한글을 알았다면 베트남말을 한글로 적었을 것입니다.

우리말을 적는데 가장 좋은 글은 말할 것도 없이 한글입니다. 마치 옷을 만드는 이가 옷입는 사람 몸매를 살펴서 옷을 만드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말에 마음을 쓰면 쓸수록 한글에도 마음이 저절로 갑니다.

우리말 ‘아’는 한글 ‘아’로 적고, ‘어’는 ‘어’로 적습니다. 그러나 영어는 다릅니다. 영어 소리 ‘아’에 맞는 글은 하나가 아닙니다 .또 영어 한 글자에서 나는 소리도 역시 하나가 아닙니다.

만약 영어가 한 글자에서 한 소리가 난다면 이제보다 영어를 배우기 더 쉽겠죠. 독어를 보세요. 영어보다 소리내기가 쉽죠.

독일 글자는 독일말에 잘 맞는다면, 한글은 우리말에 가장 잘 맞습니다. 우리말을 놓고 글을 만들었으니 그렇겠죠. 그래서 한글운동은 우리말에서 비롯해야 합니다.

한글에만 마음만 쓰고 우리말에는 눈길도 주지 않는다면 모래 위에 집을 지는 것처럼 오래가지 않아 우리말은 사라지고 한글도 사라집니다.

* https://www.facebook.com/dasarihand/posts/1939090173085

카테고리: 우리말글, [퍼 온 글] | 태그: , , , | 댓글 남기기

소리에 느낌을 담아 내는 우리말

김재훈
개미나 작은 벌레가 살갗 위를 기어가는 느낌을 소리로 나타내보세요.

우리겨레는 ‘스믈스믈’이라고 했습니다.[옮긴이 덧붙임:’스물스물’, ‘스멀스멀’이라고도…^^]

영어로는
일본어로는
중국어로는
프랑스로는
도이치란트어로는
다른나라 사람들은
어떻게 나타내는지 궁금합니다.

“스믈스믈”

우리가 자랑할만한
우리말입니다.

* https://www.facebook.com/dasarihand/posts/1943053232159

카테고리: 우리말글, [퍼 온 글] | 태그: , , , , , , | 댓글 남기기

홀소리로 느낌을 달리하는 우리말

김재훈
우리말에는 아마 우리만 있는(다른나라 말에도 있는지 살펴보지 않았지만) ‘아, 어, 오, 우’ 소리에 따라 뜻은 그리 달라지게 않고 느낌만 달라집니다.

포근하다 – 푸근하다.
파랗다 – 퍼렇다
살짝 – 슬쩍

이게 우리말이 지닌 엄청난 힘입니다.
이런 것은 촤이나 말에는 좋고 영어에도 없습니다.
일본말에도 있나요?

만약 영어에도 이런 것이 있다면 화났다는 앵그리를 엉그리, 앙그리, 옹그리, 웅그리라고 하면서 느낌을 조금씩 바꿀 수도 있겠죠.

그런데 영어에는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있습니다.
어려서부터 소리를 바꾸면 느낌이 바뀌는 것을 배웁니다.

이게 우리말이 지닌 힘입니다. 느낌입니다.

우리말에 담긴 이 느낌을 잘 살리면 그림이든 소리이든 춤이든 그릇이든 뭐든 딴나라 사람들이 생각하지 못하는 것을 만들어낼 것입니다.

* https://www.facebook.com/dasarihand/posts/1943644966952

카테고리: 우리말글, [퍼 온 글] | 태그: , , | 댓글 남기기